[정치와경제 사설] 경기도 버스파업 정답은 준공영제 실현

버스 요금인상이 도민에게 죄송한 일이 되어서는 안돼

 

 

 경기도 버스 파업이 14일 오후 시내버스 200원 광역버스 400원 인상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요금인상에 따른 경기도의 서울 환승시 20%의 수익금 반환 보전 등으로 일단락 국면에 접어들었다. 요금 인상 결정으로 향후 노사간 임금협상에서도 사측은 한시름 놓았다. 이제 공은 경기도로 넘어왔다.

 

 도 관계자는 요금 인상에 따른 질 높은 서비스 제공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가 경기도 광역버스를 준공영제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내놓은 대책이 경기도의 직접적 재정 지원에 준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그래서인가? 이번 경기도 버스파업 긴급회의 결과는 경기도로서는 실보다는 득이 많은 결정으로 보인다. 요금 인상에 따른 경기도의 질 높은 서비스 정책이 도민들의 불편한 심기를 얼마나 달래줄 지는 향후 후속 조치 성과에 달렸다.

 

 특히 도내 버스업체는 이번 요금 인상으로 추가 채용 인건비 부담이 어느 정도 해소됐다. 사측은 오는 28~29일 추가교섭을 통해 임금인상, 노무복지 향상 등 노측의 이야기에 열린 귀로 임하기를 당부한다. 노조 측의 현행 310여만원 수준 임금을 서울 수준인 390여만원으로 인상해달라는 요구안이 절대 무리한 요구가 아니다. 향후 경기버스 준공영제로 가기 위한 점진적 인상 방안을 고려하면 된다.

 

 그리고 이재명 지사는 협상을 잘 이끌었다. 요금인상이 도민에게 죄송한 일이 되어서는 안된다. 불가피한 상황에서 정부와의 협상에서 많은 소득을 이끌었다. 향후 경기도도 서울시처럼 버스사업의 준공영제를 실현해야 한다. 버스요금 인상에 따른 경기도민의 교통비 부담 경감 정책, 쾌적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정책, 노동 문제 해소 정책 등을 추가로 마련해 추진하면 된다. 버스파업의 결론은 준공영제에 있다. 이번 상황은 그 과정이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