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버스요금 9월경 200원 인상,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도, 요금 인상 따른 질 높은 서비스 제공 방안 마련

 

28~29일 노사 협상 통해 임금인상 등 논의 예정

 

[정치와경제/사회/일반=김현섭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경기도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버스노조 파업과 관련 이해찬 대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등 지원책을 발표했다.

 

 회의가 끝난 후 이재명 지사는 브리핑을 통해 "불가피하게 버스요금을 인상하게 된 데 대해 도민들께 죄송하다“면서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은 현재 상태로 계속 갈 경우 대규모 감차 운행이나 배차 축소로 인한 도민들의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크고, 사회적으로 여러 가지 심각한 문제들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경기도민의 교통비 부담 경감 정책, 쾌적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정책, 노동 문제 해소 정책 등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미 장관은 경기 지역 버스요금 인상 시 수도권 환승 체계에 의해 인상분의 약 20%가 서울시로 귀속되는 문제와 관련해선 "서울시로 이전되는 수익금을 경기도로 반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중앙정부 지원책으로 경기연구원과 교통연구원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해 우선 광역버스를 국가사업으로 전환하고 준공영제를 추진할 것“이라면서 ”버스 공영차고지와 벽지 노선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원, 고용부의 고용기금을 통한 '일자리 함께 나누기 사업'의 지원 기간 연장(1년→2년) 등의 방안 등“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대구와 인천에서 노사 간 합의에 따라 파업이 철회된 것처럼 빠른 시간 내에 문제들이 정리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빠르면 9월경 버스요금이 시내 200원, 광역 400원이 오른다.

 

 또 정부가 경기도 광역버스를 준공영제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향후 경기도는 이 대책이 정부의 직접적 재정 지원에 준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버스요금 인상으로 경기도 버스업체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추가 채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2015년 이후 버스요금 인상이 없었으며, 도는 요금 인상에 따른 질 높은 서비스 제공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노사는 14일 오후 1시부터 비공개 협상을 진행한 뒤 28일 오후 2시 다시 회의 개최를 결정했다.

 

 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노동조합이 경기도민을 위해 대승적으로 결단을 내렸고 도지사의 버스요금 인상 발표에 따른 노사 간 추가교섭의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사용자와 중앙정부, 경기도 및 각 지자체가 오는 6월 말까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인력충원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추가 인력 채용과 310여만원 수준인 기사 임금을 서울 수준인 390여만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수익성 저하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이유로 난색을 표해왔다. 김현섭 기자/k98snow@naver.com